퐁피두 센터 특별전

|



프랑스 파리의 보부르에 있는 예술·문화 활동의 여러 기능이 집결된 건물.

소재지 프랑스 파리
건립연도 1977년
건립자 G.퐁피두
건축가 R.피아노, R.로저스
건축물크기 너비 166m, 안길이 60m, 높이 42m

정식명칭은 국립 조르주 퐁피두 예술 문화센터(centre national d’art et de culture Georges-

Pompidou). 너비 166m, 안길이 60m, 높이 42m. 소재지구의 명칭을 따서 보부르센터라고 통칭

되기도 한다. 도서관(BPI), 공업창작센터(CCI), 음악·음향의 탐구와 조정 연구소(IRCAM), 파리

국립근대미술관(MNAM) 등이 있으며, 이 센터의 창설에 힘을 기울인 대통령 G.퐁피두의 이름

을 붙여 1977년에 개관하였다. 설계 공모를 통해 이탈리아인 R.피아노와 영국인 R.로저스의 공

동설계가 채택되었다.

거대한 철골 트러스 속에 여러 시설을 위한 자리가 마련되어 있으며, 설비 배관이 적색과 청색

의 원색으로 칠해져 있다. '문화의 공장'이라고 할 수 있는 대담한 이미지와 자유롭게 내부의 변

경이 가능한 설계가 파리건축계에 충격을 주었다. 견학자의 70%는 문화시설을 이용하지 않고

건물 내부를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해 한다고 한다.

.

- ⓒ 두산백과사전 EnCyber & EnCyber.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양 문화 속에 깊이 자리하고 있는 <아르카디아 - 천국의 이미지>를 주제로 구성된 이번 전시

피카소,마티스,샤갈,미로.브라크,레제,뒤뷔페 등 한국인에게도 친숙한 근,현대 서양미술사

거장들의 걸작품들을 선보입니다. 회화 위주의 기존 전시 구성에서 벗어나 조각, 비디오, 설

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선보이는 이번 전시는 교과서 분만 아니라 많은 교양 서적에서 인

용된 걸작들을 실제로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이며, 세게 최고 수준의 현대미술대작들을 집접

감상할 수 있는 뜻 깊은 자리이기도 하다

-서울시립미술관 퐁디두 센터 특별전 홈페이지 서문-

미술에 관해서는 그리거나 보거나 하는 것들에 전부 아무런 지식이 없는 나에게도 이번 특별전

의 전시작품을 만들어낸 그림을 만들다란 말이, 그려낸 화가들의 이름을읽으면 조금만 생각해

도알 수있는 이름이 많이 보인다...피카소,마티스, 샤갈(누구누구가 좋아하는 주점의

이름괴 비슷하다. )입자료도여느 전시와 마찬가지로 저렴하면 저렴 비싸면 비싼 수준 쉬는 날

에 한번 가봐야 겠다.. 홈페이지상에는 이번 특별전의 도록을 구입하면 평일에 한해서 초대권을

준다고 한다.

'생각이 없는 풍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소리  (0) 2009.01.03
사랑, 愛  (0) 2008.12.08
퐁피두 센터 특별전  (6) 2008.12.06
  (2) 2008.12.03
다가가기  (0) 2008.12.02
  (0) 2008.11.27
Trackback 0 And Comment 6